"문재인 대통령님, 경비원 하다 목숨 끊은 우리 아빠 위해 '최희석법' 만들어주세요"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입주민의 지속적인 갑질과 폭행을 견디다 못해 극단적 선택을 한 아파트 경비원 故 최희석 씨. 

 

숨진 경비원의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국민적 공분이 커졌고, 이에 관련 국민청원까지 등장했다.  

 

가해자로 지목된 입주민에 대한 엄벌과 갑질로부터 경비원을 보호해 달라는 요구가 담긴 해당 청원은 34만 명이 넘는 동의를 얻었다. 

 

이에 고인의 유족도 경비원들에 대한 갑질을 막을 수 있는 '최희석법'을 대통령에게 건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 박찬하 기자 chanha@


14일 아시아경제는 숨진 경비원 故 최희석 씨 유족과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고인의 유족은 "그동안 갑질 방지법 등 많이 있었지만 제대로 된 법이 있었는지 모르겠다. 이번 경비원 일도 처음이 아니지 않느냐"고 울분을 토했다. 

 

그러면서 "경비원들의 열악한 처우 개선과 한국 사회의 '갑질'을 끊어낼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고인의 이름을 딴 '최희석법'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해당 법안에 대해 유족은 "사회 사각지대에서 멸시받고 무시 받는 직종을 가진 사람들을 위한 법"이라면서 "이 법으로 인해 식당에서 더는 반말을 하는 손님을 볼 수 없고, 서로 존중하는 사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이어 유족은 "최희석법 통과를 위해 국회서 기자회견도 할 수 있다"며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법 통과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14일(오늘) 오전 故 최희석 씨의 유족들은 고인의 발인을 마친 뒤 고인이 생전 근무하던 아파트로 향해 노제를 치렀다.  

 

"억울하다"는 유서를 남기고 숨진 고인을 추모하기 위해 새벽부터 10여 명의 주민이 아파트 경비 초소에 마련된 분향소에 모였다. 

 

주민들이 고인에게 쓴 편지엔 "이렇게 보내는 마음 미안하고 아쉽다. 다시 사는 세상에서는 부디 꽃길만 걷길 바란다"는 말이 담겨 있었다. 


인사이트뉴시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