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또 불'...혼자 남겨진 '갓난 아이' 구하러 2층 난간에 매달린 엄마 (영상)

인사이트MBC 'NEWS DESK'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제주도의 한 연립주택에서 불이 나 생후 50일 된 아이가 숨졌다.


도내에서 비슷한 사고로 일가족 4명이 숨진 지 불과 일주일 만이다. 사고 직후 불길을 뚫고 집에 들어가려는 엄마의 모습도 함께 공개돼 주위를 더 안타깝게 했다.


지난 13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5분쯤 이호2동 4층짜리 빌라 2층에서는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대원은 20분 만인 1시 38분 큰 불길을 잡고 내부에 진입해 거실에 있던 생후 50일 된 남자 아기를 발견했지만 이미 숨진 뒤였다.


인사이트MBC 'NEWS DESK'


화재 직후 아이의 엄마는 난간에 매달린 채 계속 집에 들어가려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MBC는 당시 영상을 입수해 이날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엔 화염에 휩싸인 연립주택 2층 창문에 한 여성이 매달려 집 안으로 들어가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 담겼다.


하지만 이 여성은 미끄러져 추락했고 진입엔 실패했다. 이후 안면부와 목에 2도 화상을 입어 기관 삽관 상태로 제주한라병원에 이송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NEWS DESK'


목격자들은 불이 나자 2층 창문을 통해 밖에 나온 아기 엄마가 "안에 아이가 있다"고 소리치며 도움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불은 집 내부를 태우고 50여 분 만인 오후 2시9분에 꺼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아기 물건들이 있던 방에서 불길이 시작돼 거실로 번진 것으로 보고 아이 엄마의 상태가 호전되는 대로 화재 경위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앞서 제주도에선 어린이날이었던 5일 새벽 서귀포 시내 한 빌라에서 불이 나 일가족 4명이 연기에 질식해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었다.


YouTube 'MBC NEWS DES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