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코로나19, 지구상에서 절대 사라지지 않을 수 있다"

인사이트GettyimageKorea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코로나19의 종식이 어려울 것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지난 13일(현지 시간) WHO는 이같이 밝히고 세계 각국이 코로나19에 따른 봉쇄를 완화하려는 것에 대해 경고하고 나섰다.


이날 마이클 라이언 WHO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절대 사라지지 않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에 백신이 개발되지 않는다면 세계적으로 면역력이 충분히 생기기까지 몇 년이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사실상 빠른 시일 내 코로나19의 완전 종식은 어렵다고 본 것이다.


라이언 사무창장은 "이러한 가능성을 의제로 놓고 논의를 하는 게 중요하다고 본다"며 "코로나19는 인류에 또 다른 풍토병처럼 자리를 잡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도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와 같은 질병도 사라지지는 않았지만, 효과적인 치료제는 개발됐다"고 부연했다.


또한 WHO는 세계 각국이 속속 이동 제한을 풀고 경제활동을 재개하는 움직임에 대해 경계를 나타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Korea


라이언 사무차장은 "체계적인 위험 평가 과정을 통해 경보 수준을 국가와 지역, 글로벌 수준에서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현재는 위험이 여전히 높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현재로서는 코로나19를 통제하기까지 갈 길이 멀다고 강조한 것이다.


심지어 코로나19가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이 아닌 '엔데믹'(주기적 발병)이 될 수도 있다고 봤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