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기는 구멍난 스타킹 바느질해 신으면서 게임 좋아하는 진화에 '157만원'짜리 컴퓨터 사준 함소원

인사이트YouTube '소원TV'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배우 함소원이 본인은 '짠순이'가 절대 아니라고 해명했다.


최근 함소원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소원TV'에 "저도 쓸 땐 쓰는 사람입니다~ ^^"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함소원은 정도가 넘을 정도로 절약심이 강해 '짠순이' 소리를 듣는 것에 대해 해명해 눈길을 끌었다.


그는 "요즘 제 이미지가 짠순이로 굳어졌는데. 저는 제가 짠순이라고 생각을 하고 산 적이 사실 없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소원TV'


이어 "제가 쌀을 안 산다거나 먹는 걸 안 산다거나 그런 건 아니고 절약하자는 거다"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그러면서 함소원은 자신이 기억하고 있는 사치에 대해 털어놔 관심을 집중시켰다.


함소원은 "사실 저도 쓸 땐 써요"라며 "저희 남편이 요즘 즐거워하고 행복해하는 게임을 주로 하고 있는 컴퓨터를 사줬다"고 전했다.


컴퓨터의 가격이 157만원이라고 강조한 그는 "제가 쐈습니다. 그렇게 씁니다. 쓸 때 쓰지 않습니까?"라며 힘주어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소원TV'


하지만 함소원은 본인에게 선물한 사치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한동안 말을 잇지 못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절약정신이 투철한 함소원이 남편 진화를 위해 흔쾌히 컴퓨터를 사줬다는 이야기를 접한 누리꾼들은 "언니 응원합니다!", "절약이 절대 나쁜 게 아니다", "역시 사랑의 힘은 대단해", "그래도 좀 더 누리면서 사셨으면 좋겠어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함소원은 남편 진화와 함께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해 결혼 생활을 공개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소원TV'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조선 '아내의 맛'


YouTube '소원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