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 거리두기' 기간 회식 비용으로 '혈세' 3663만원 쓴 충북 시장·군수들

인사이트KBS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고강도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진행됐던 기간 동안 충북 도내 시장·군수들이 회식과 간담회 비용으로 수천만원을 썼다. 


지난 13일 KBS는 충북도 도지사는 물론 시장·군수들도 수차례 회식과 간담회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한 군수는 딸이 운영하는 식당에서 단체 간담회를 가졌다. 


이 식당에는 충북 옥천군 지역 기관 단체장들 20명이 모였고 군수의 업무추진비 48만원이 식비로 결제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


충북 괴산군수는 지난 3월 7일 점심과 저녁 두 차례에 걸쳐 직원 10여명과 단체 식사를 했다. 당시는 특정 마을 감염 집단 피해가 확산되던 때였다. 


이렇듯 3월 한 달 동안 충북 도내 시장 및 군수 11명이 260여 차례 단체 회식과 간담회를 이어갔다. 


이들은 적게 130여만 원에서 많게는 688만 원을 썼으며 이들이 쓴 모든 업무추진비를 더하면 3,663만원에 이른다. 


직원 격려 등을 위해 회식과 간담회가 불가피한 때도 있지만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 방역 일선에 나가 있어야 할 단체장들이 세금을 식사 자리에 썼다는 것에 비난을 받고 있다. 


인사이트


KaKao TV 'KB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