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린 수당 빨리 주세요" 아직 돈 못받아 하염없이 기다리는 대구 간호사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목숨을 걸고 대구시에서 환자를 치료했던 의료진 중 일부가 아직 수당을 지급받지 못했다.


대구동산병원 등에서 환자를 치료한 간호사들은 수당이 지급되기를 기다리고 있지만 언제 받을지는 기약이 없다. 


이미 수당을 지급한 다른 병원들과는 달리 대구동산병원은 간호사들에 대한 수당 자체가 책정돼 있지 않은 까닭이다. 


지난 12일 대한간호협회와 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간호사들의 노동환경 개선을 위한 좌담회를 개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이날 대구동산병원 조하숙 간호부장은 코로나19 현장에서의 간호사 인력 부족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가 터지고 대구동산병원 병상이 145병상에서 465병상으로 단기간에 늘면서 간호사 인력이 상당히 부족해 힘들었다"며 "파견 인력도 경력과 숙련도가 각기 달라 적정 배치도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파견 간호사들에 비해 해당 병원 간호사들은 수당 책정이 안 돼 있어 보상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진 / 뉴스1


앞서 대구시는 민간 파견 의료진에게는 지난달부터 수당을 지급했다. 의료진들의 노력과 헌신에 대한 보상이었다.


하지만 여전히 동산병원 간호사들은 수당을 지급받지 못하고 있다. 수당 자체가 책정돼 있지 않았기 때문이다.


결국 해당 병원 간호사들은 숙박비, 식비 등을 온전히 제 돈으로 지불해야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