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며느리에게 '짐' 될까봐 아픈데도 꾹 참고 티 안냈던 함소원 시어머니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중국 마마' 함소원 시어머니가 건강 검진을 앞두고 남편에게 속마음을 고백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중국 마마의 건강 악화로 근심이 늘어난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중국 마마의 건강 상태에 심각함을 느껴 종합 검진을 예약했다.


검진 전 마마는 중국 파파에게 화상 전화를 걸어 불안한 속내를 털어놨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마마는 "나 병 있나 봐"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고, 파파는 당황한 표정으로 마마를 바라봤다.


이어 맘마는 "아픈 거 말 안 하려 했는데 너무 아파서 안 되겠더라"라고 씁쓸하게 말했다.


함소원과 진화가 걱정할까 봐 그동안 아파도 꾹 참고 티 한 번 내지 않았던 것이다.


마마는 "(결과 보고) 정 안될 것 같으면 중국으로 돌아가겠다. 애들 일도 하는데 내가 있으면 좀 그럴 것 같다"라고 말했고, 파파는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빨리 와"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또 마마는 "검사하는 거 솔직히 무섭다. 무슨 병이 나올지"라고 말했다. 위풍당당한 평소의 모습과는 사뭇 달랐다.


이를 본 진화는 "저렇게 약한 엄마 모습을 아들로서 난생처음 봤다"라며 걱정했다.


한편 의사의 소견에 따르면 동맥경화, 고지혈증, 갑상선 혹, 위염, 담석증, 용종 등이 마마의 몸에서 발견됐다.


함소원과 진화는 당장 수술을 하자고 제안했지만, 마마는 자식에게 짐이 되고 싶지 않다고 거절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아리게 만들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