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러버들이 자진해서 코로나19 검사받지 않으면 당하게 될 최후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정부와 각 지자체가 연휴 기간 이태원 방문자들에 대한 자진신고를 당부하고 있다.


특히 검사 대상자가 성 소수자일 경우에도 대비해 '익명성'을 앞세운 검사도 시행되고 있다.


그러자 전국 곳곳에서 자진신고가 잇따르고 있지만, 숨은 확진자 찾아내기는 아직 진행 중이다.


지난 12일 중앙대책방역본부는 정례 브리핑을 통해 이태원 방문자들에게 다시 한번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만일 이태원을 다녀오고도 자진신고를 하지 않으면 엄중 처벌받을 수 있다.


정부와 지자체는 이미 경찰을 동원해 클럽 방문자들을 추적 중이고, 클럽이 아닌 이태원 일대 방문자들 1만여명에게도 문자를 돌렸다.


이태원 클럽 등 방문자들에게 대인접촉 금지 명령을 내린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행정명령 불이행 시 형사처벌은 물론 수천 또는 억대에 이르는 감염확산 방역 비용을 변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연락 두절 중인 인원은 자택 추적도 불사하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Korea


정부는 이미 대구에서 신천지교회를 중심으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일어났을 때 남은 1명까지 모두 추적해 발본색원한 바 있다.


이번에도 감염 여부와 상관없이 코로나19 검사 대상자들이 숨는 일은 절대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오늘(13일)은 이태원 일대 집단 감염 전파 예상 날짜로부터 일주일이 지난 날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감염일로부터 5~7일 사이 증상이 발현하기 때문에 이날까지 숨은 확진자를 찾아내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클럽 방문 여부와 관계없이 4월 24일부터 5월 6일 사이 이태원 클럽 인근에 있었다면 거주 지역 보건소를 찾아 무료 코로나19 검사를 받을 수 있다.


해당하는 이들이라면 가족, 이웃, 사회의 안전을 위해 지금 당장 보건소를 방문하도록 하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