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장영란♥한창 부부 뽀뽀에 "딱 봐도 저건 리얼이 아니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방송인 함소원이 입맞춤을 하는 장영랑, 한창 부부에게 설정 의혹을 제기했다.


지난 12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장영란, 한창 부부의 일상이 전파를 탔다.


이날 시아버지의 칠순 잔칫상을 손수 차린 장영란은 "난 아버님, 어머님이 그냥 좋아"라며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장영란의 진심 어린 말과 행동에 감동한 남편 한창은 아내에게 다가가 기습 뽀뽀를 해 시선을 강탈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이를 본 패널들은 달달하면서도 훈훈한 두 사람의 모습에 격한 반응을 보였다.


특히 함소원은 "제가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2년째 하고 있지 않냐"며 "딱 보면 진짜인지 가짜인지 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너무 리얼이 아닌 느낌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장영란은 "아니다. 리얼이다"라며 많은 이들이 제기한 설정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그러자 홍현희는 "SNS 보면 뽀뽀하는 그 찰나를 다 사진으로 남긴다"면서 의혹을 더해 주변 사람들의 공감을 이끌어냈다.


장영란은 "입장 바꿔서 생각해 봐라. 사랑하는 아내가 칠순 잔칫상을 다 차리는데 예쁘겠냐. 안 예쁘겠냐"고 해명에 나섰다. 


이 말에 박명수는 "저는 아내가 평상시에 잘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속내를 털어놔 폭소를 안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