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문에 등교 못 하는 부산 초중고 학생들, '10만원'씩 받을 수 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부산의 초·중·고 학생들이 교육재난지원금 10만원씩을 받게 된다.


또 올해 2학기부터는 모든 부산 초중고가 무상교육과 무상급식이 될 전망이다.


12일 김석준 부산시교육감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은 부산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김 교육감은 "코로나19로 인한 학부모의 경제적 부담을 덜어주고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초중고 모든 학생에게 교육재난지원금을 지원하고 고1 학비와 고3 급식비를 당초 계획보다 6개월 앞당겨 지원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들 계획은 총 517억9천만원의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됐다.


먼저 시교육청은 초중고 학생 30만7천819명에게 교육재난지원금으로 1인당 10만원을 지급할 계획이다.


이는 코로나19로 인한 학교 휴업 기간에 미집행된 급식비와 부산시교육청 자체 예산을 보탠 소요 재원 307억9천만원으로 이뤄진다.


또한 2019년 3학년을 시작으로 현재 2학년까지 적용 중인 고교 무상교육은 2학기부터는 고교 1학년까지 확대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학교 2017'


시교육청은 자체 예산 140억원으로 공·사립 고교 134개교 1학년 2만3천54명을 지원한다. 전체 무상교육이 시행되면 학생 1인당 1학기 평균 84만원 학비를 절감할 수 있다.


이 밖에 고교 1·2학년에게 시행 중인 고교 무상급식도 2학기부터 3학년까지 확대할 전망이다.


3학년 무상급식을 위해서는 재원 70억원이 들며, 2만349명에게 1인당 34만4천원씩 지원한다.


이와 관련해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은 "조례를 근거로 예산을 편성하기 때문에 6월 정례회에 추경 예산을 상정하면 6월 말 또는 7월 초에 교육재난지원금 지급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재난지원금 지급 방법은 학생 계좌에 현금을 지급하는 방법과 온누리 상품권을 지급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