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 방문 직전 SNS서 "이 시국 잘 견뎌보자"며 자가격리 강조했던 박규리

인사이트Instagram 'gyuri_88'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걸그룹 카라 출신 박규리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해 논란인 가운데 그가 클럽 방문 직전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글을 쓴 것으로 전해졌다.


박규리는 이태원 클럽 방문 직전인 지난달 28일 자신의 트위터에 "다들 건강하게 잘 지내죠? 보고 싶다"라며 "저는 운동하고 있어요. 생각이 많은 밤이네요. 다들 이 시국을 잘 견뎌내고 어서 빨리 건강히 만났으면 좋겠어요"라고 밝히며 홈트레이닝 사진을 공개했다.


그리고 지난 11일 박규리는 에이전시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에 방문했다고 밝혔다.


박규리는 "모든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기간에 모두가 지켜야 할 규범을 지키지 않은 점에 대해 깊게 반성하고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yuri_88'


이어 "마스크는 입장 시부터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 확진자 기사가 뜬 날 바로 검사를 받고 음성 판정이 나온 후 현재 자가격리 중에 있습니다"라고 덧붙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박규리가 마스크를 끼지 않고 춤을 췄다고 주장했고, 박규리는 "마스크는 입장 때부터 20여 초 정도 외에는 나갈 때까지 계속 착용하고 있었고"라고 자신의 공식 입장에 '20여 초 정도 외에는'이라는 문구를 추가해 입장 번복 논란에 휩싸였다.


박규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가 시행되고 있는 시기에 클럽에 방문한 것과 마스크 착용과 관련해 입장 번복을 하며 대중의 질타를 피해 갈 수 없게 됐다.


이 때문인지 박규리는 결국 SNS를 비공개로 전환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gyuri_88'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