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많은 여성 성착취하고 협박한 n번방 '갓갓'은 24살 대학생이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찰이 검거한 텔레그램 'n번방' 개설자 갓갓은 남자 대학생으로 밝혀졌다.


지난 11일 경북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텔레그램 'n번방' 운영자 문모(24)씨에 대해 아동청소년성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문씨는 텔레그램에서 '갓갓'이라는 닉네임으로 활동하면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 등을 받고 있다.


앞서 경찰은 문씨를 갓갓으로 특정해 지난 9일 소환 조사했고, 본인이 갓갓이라는 자백을 받자마자 긴급체포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문씨는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 된 조주빈(24)이 운영한 '박사방 등 성착취방의 시초인 'n번방'을 처음 개설한 인물이다.


경북경찰청은 지난해 SNS를 통한 성 착취물 제작·판매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7월부터 갓갓의 존재를 알았다.


그동안 박사방을 운영한 조주빈과 강훈, 이원호 등은 이미 검거돼 신상까지 공개됐지만 수개월 전 이미 텔레그램 활동을 중단하고 흔적을 삭제한 갓갓만큼 은 꼬리가 잡히지 않았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나 경찰은 추적에 나선지 약 10개월 만에 "(자신은) 잡을 수 없다"고 단언하던 그를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는 "여러 디지털 증거를 분석해 문씨를 검거했다"며 "수사기법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 자세한 내용은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추가로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조만간 신상공개위원회를 열어 '갓갓' 문씨에 대한 신상 공개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