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 안녕"···절친 송민호가 공개한 '놀토 논란' 피오 근황

인사이트Instagram 'realllllmino'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블락비 피오가 방송 중 태도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의 근황이 공개됐다.


지난 11일 그룹 위너의 멤버이자 피오의 절친인 송민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피오의 NAVER NOW 방송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피오는 라디오를 듣고 있던 청취자들에게 "바이, 안녕. 끝이야"라고 마지막 인사를 하는 모습이다.


피오는 짙은 남색 맨투맨에 청바지 차림으로, 편안하면서도 댄디한 룩을 입고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realllllmino'


피오는 마지막 인사와 함께 이마에 마이크를 대며 쑥쓰러운 듯 어색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피오는 지난 9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에 출연해 멤버들에게 버럭 하는 장면으로 일부 시청자에게 거센 항의를 받았다.


퀴즈를 풀던 피오는 혜리보다 자신이 먼저 손을 들었다고 거세게 주장하는가 하면 김동현에게 "내가 알아서 먹을 테니 신경 끄라"라고 소리를 질렀다.


이에 누리꾼은 "피오의 과한 액션이 불쾌했다"라고 그의 방송 태도를 문제 삼았다. 


한편 송민호와 피오는 NAVER NOW를 통해 라디오 형식의 프로그램 '내 절박한 친구를 소개합니다'를 진행 중에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마켓'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