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검사받으세요" 동성애자 커뮤니티 사이트에 광고 실은 질본의 발 빠른 대응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최근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이태원 클럽 등 유흥시설이 동성애자 관련 장소로 알려지면서 질병관리본부가 발 빠른 대처를 보였다.


지난 10일 한 국내 최대 동성애자 커뮤니티 사이트에는 질본이 게재한 팝업 광고가 띄워져 있었다.


총 2개가 띄워진 팝업 광고는 각각 "유흥시설 및 주점 등 다중이용시설 이용자, 코로나19 검사 및 방역수칙 준수 당부", "이태원 다녀오신 여러분! 코로나19 검사받으세요. 간단한 검사 절차를 안내해 드립니다"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해당 클럽 방문자들이 자신에 대한 사회적 비난 때문에 자발적 검사 및 자진 신고 등을 하지 않고 있어 이 같은 조치를 취한 것으로 풀이된다.


방역 당국은 현재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 역학 조사를 시도하고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는 이들이 많아 난항을 겪고 있다.


앞서 9일 박원순 서울시장은 코로나19 긴급 브리핑에서 "명부 1,946명 중 637명만 통화가 됐고, 나머지 1,309명은 불통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서울시는 전화 불통자 1,309명에 대해 경찰과 함께 반드시 검사를 받게 할 것"이라며 "그 전에 자발적으로 검사에 응해줄 것을 강력히 권고한다"고 촉구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질본 및 방역 당국의 발 빠른 대처에 누리꾼은 "질본 일 잘한다", "이런 사이트도 있었구나", "제발 자진 신고하길"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11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35명이며 이들 중 지역사회 감염이 29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어 앞으로도 확진자 수가 늘어날 전망이라 방역 당국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