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부 "전국 초·중·고 집단감염 우려해 등교 일주일씩 연기…고3은 오는 20일부터"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코로나19 여파가 계속되면서 전국 학교 등교가 또 다시 미뤄졌다.


11일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브리핑을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일정이 확정됐던 등교를 다시 연기하겠다고 발표했다.


앞서 박 차관은 이날 오전 11시경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상회의로 질병관리본부를 연결해 방역 전문가들과 등교 연기 등을 논의하는 것을 검토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그 결과 지금 등교를 하기에는 위험이 따를 것으로 판단해 전격 등교 일정을 연기한 것이다.


당초 교육부는 13일부터 고등학교 3학년을 시작으로 순차적 등교를 재개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20일에는 고2, 중3, 초1~2, 유치원생, 27일에는 고1, 중2, 초3~4, 다음달 1일에는 중1, 초5~6이 등교 예정 상태였다.


그러나 최근 이태원 클럽 집단감염 등 잠잠했던 코로나19가 다시 확산되기 시작하면서 학생들이 등교를 하기엔 무리가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이로써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의 등교 일자는 오는 5월 20일부터 일주일씩 순차적으로 미뤄지게 됐다.


등교가 연달아 미뤄지면서 연간 수업 일수가 줄어들었을 뿐만 아니라 학사일정이 대거 조정돼 교육계 큰 혼란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계속된 일정 연기가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 및 대학교 입시 등에 어떤 변화를 줄지도 지켜볼 필요가 있겠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