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미국에 마스크 200만 장 긴급 지원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공적 마스크 구입을 위해 줄 선 시민들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정부가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으로 심각한 타격을 입은 미국에 마스크 200만 장을 긴급 지원했다.


11일 외교부는 코로나19 대응 공조 차원에서 미국 정부에 마스크 200만 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이번 지원에 대해 지난 3월 24일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 간의 통화에서 논의한 내용이라며 국내 마스크 수급, 동맹국인 미국에 대한 지원 필요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주미 한국 대사관에 따르면 지원한 마스크는 미국 현지 시간으로 11일 새벽에 도착할 예정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도착한 마스크는 연방재난관리청(FEMA)을 통해 의료시설 및 의료종사자 등이 활동하고 있는 미국 내 각지에 뿌려질 전망이다.


대사관은 "마스크 지원이 미국의 코로나19 조기 극복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협력이 지속 확대될 수 있도록 미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미국에 75만 회 분량의 코로나19 검사 키트를 한국 기업으로부터 구입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 조치를 통해 메릴랜드주와 콜로라도주에 각각 50만 회, 10만 회 분량의 검사 키트가 제공됐다.


마스크 수출은 원칙적으로 금지된 상태지만 외국 정부의 요청에 의한 인도적 지원 차원의 해외 공급은 예외적으로 허용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