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가서 춤추고 확진자 돼서 좋겠다"···코로나 확진자 거주하는 인천 아파트에 붙은 대자보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뉴스1] 강남주 기자 = 인천 부평구의 한 아파트에 서울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를 비난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10일 인천 부평구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 9일 부평구 한 아파트 현관문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확진된 주민을 비난하는 대자보가 붙었다.


대자보에는 "어린아이, 중·고등학생들이 밖에 못 나가고 온라인으로 수업하고 있는데 이태원 업소 가서 날라리처럼 춤추고 확진자 돼서 좋겠다"며 비꼬는 내용으로 채워졌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러면서 "미안한 줄 알라"며 "그게 부모의 마음"이라고 끝맺었다.


스케치북 2장을 연결해 붙인 대자보 하단에는 '학부모 일동'이라고 쓰여 있다.


이 아파트에는 이태원 클럽에 갔다가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20대가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