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본 "이태원 클럽 코로나 집단 감염으로 고3 '등교 연기' 검토 중"

인사이트확진자가 발생한 이태원 클럽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이태원 클럽에서 대규모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서, 13일 예정된 고교 3학년 등교에도 브레이크가 걸릴 전망이다.


방역당국이 고교 3학년의 등교 연기에 대해 교육부 등과 협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질본)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13일부터 예정된 고3의 등교를 놓고 교육부와 위험도에 대한 평가와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등교 연기를 놓고 정부 내에서 논의하고 있다. 아직 방침이 정해지진 않았다"며 "오늘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가 있고, 교육당국과도 긴밀하게 협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정 본부장은 클럽발 확진자의 역학조사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확진 추이가 등교에 미치는 영향과 위험도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의) 방침이 정해지면 공식적으로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직은 어떠한 결정도 내리지 않은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교육부는 4일 고3과 재학생 60명 이하의 소규모 초·중학교부터 등교를 재개하기로 했다.


20일에는 고2, 중3, 초1·2학년과 유치원이, 27일에는 고1, 중2, 초3 ·4학년이 등교할 계획이다. 끝으로 다음달 1일에는 중1, 초5 ·6학년이 등교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정오까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총 54명으로 집계됐다. 전날보다 11명 늘어난 수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