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청년 사장님들에게 사업 자금 '7000만 원' 준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서울시가 지방에서 창업하는 서울 청년들에게 '플렉스'를 한다.


최대 7천만 원의 사업비를 지원하는 '넥스트로컬' 2기 참가자를 모집하는 것이다.


10일 서울시는 이같이 전하며 참가자 200명을 모집한다고 밝혔다.


만약 참여자로 선발되면 창업교육 및 지역별 사업 아이템 발굴 지원, 사업모델 시범 운영비 최대 2천만 원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시범운영 후 사업모델이 검증된 팀은 최대 5천만 원을 추가로 지원받을 수 있다.


만 19세~39세 청년 중 신청일을 기준으로 서울에 주소를 뒀다면 내달 7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사업 대상 지역은 강원 영월·평창, 충남 홍성, 전북 고창, 전남 목포·나주·강진·영광, 경북 경주·의성, 경남 고성·합천, 제주 등 13곳이니 참고하자.


한편 서울시는 지난해 9월 시작한 넥스트로컬 1기 165명 중 총 26개 창업 팀을 선발했다.


선발된 팀은 팀당 사업비 2천만∼5천만 원을 제공받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