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교 "반려견에 물린 80대 할머니 옆에서 간호 중이다"

인사이트채널A '개밥주는 남자 2'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로 80대 노인에게 상해를 입힌 반려견의 주인으로 알려진 배우 김민교가 입장을 전했다.


지난 4일 경기도 광주시 소재 텃밭에서 나물을 캐던 80대 여성 A씨가 이웃집 개 두 마리로부터 공격을 당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개들의 주인은 각종 보도를 통해 김민교라고 밝혀졌다.


견주의 주인이 밝혀졌으나 그는 SNS를 비공개로 전환하는 등 별다른 입장을 표명하지 않아 세간의 논란을 키웠다.


그런 가운데 김민교는 10일 한국일보를 통해 "(반려견들에 물린) 앞집 할머니가 치료를 받고 계신 상황"이라며 "평소 앞집과 사이가 좋았다. 할머니 치료에도 처음부터 함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개밥주는 남자 2'


자세한 사고 내막과 현재 심경 등에 대해서는 곧 공식 입장을 통해 표명할 계획이다.


김민교의 반려견들은 목줄과 입마개를 하지 않은 상태에서 마당 울타리를 뛰어넘어 노인을 공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개들에 물린 노인은 허벅지와 양팔 등을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현재는 상태가 호전돼 일반 병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논란이 제기된 후 김민교는 이렇다 할 입장을 밝히지 않으면서 책임 회피 등의 오해를 받기도 했지만 김민교는 모든 상황에 깊은 책임감을 느끼고 이웃 주민의 치료에 함께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김민교는 지난 2017년 방송된 채널A '개밥주는 남자 2'에서 반려견들을 소개한 바 있다. 


인사이트Twitter 'minkyocool'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