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질병관리본부→질병관리청으로 승격 하겠다"

인사이트뉴시스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질병관리본부의 '청(廳)' 승격을 본격 추진한다.


10일 문 대통령은 취임 3주년 대국민 특별연설에서 "질병관리본부를 질병관리청으로 승격해 전문성과 독립성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의 이날 발언은 '방역 1등 국가'가 되겠다고 다짐하면서 나왔다. 그는 "질병관리본부를 승격해 전문인력을 확충하고 지역체계도 구축해 지역의 부족한 역량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가 동의한다면 보건복지부에 복수차관제도를 도입하고자 한다"며 "감염병 전문병원과 국립 감염병연구소 설립도 추진하겠다"고도 했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문 대통령은 또 질병관리본부의 승격을 위해 국회의 신속한 협조를 당부하기도 했다. 올해 가을, 또는 겨울 예상되는 코로나19의 2차 유행에 대비하려면 매우 시급한 과제라고 거듭 강조했다.


우리 정부의 코로나 방역 성과에 대해서는 "K방역은 세계의 표준이 됐다. 대한민국의 국가적 위상과 국민적 자부심은 어느 때보다도 높아졌다"고 평가했다.


또 "방역이 경제의 출발점이지만, 방역이 먹고 사는 문제까지 해결해주지 않는다"며 "국민께서 성숙한 역량을 다시 한번 발휘해준다면, 일상으로 전환도 세계의 모범이 되리라 확신한다"고 했다.


최근 이태원에서 발생한 집단감염에 대해서는 "사람이 밀집하는 밀폐된 공간이라면 언제 어디서나 유사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다는 경각심을 일깨워줬다"고 밝혔다.


이어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마지막까지 더욱 경계하며 방역의 끈을 놓지 말아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