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학대 논란 '갑수목장'에 배신당한 보겸, 충격에 활동 '잠정 중단'한다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수의대생 유튜버 갑수목장이 동물 학대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아프리카TV BJ 겸 유튜버 보겸이 휴방을 선언했다.


지난 8일 보겸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당분간 좀 쉬겠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 하나를 게재했다.


이날 보겸은 "어젯밤 유튜브 채널에 댓글이 엄청 달렸다. 특정 영상에 댓글이 엄청 달리더라"라며 "순간 이런 생각이 들었다. 또 무슨 일이 생긴 건지, 또 나랑 찍었던 어떤 분에게 일이 생긴 건지"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떤 댓글이 달렸는지 봤는데 보승사자, 보펠레 등의 단어들이 달렸더라. 특히 한 분께서는 '보겸 코난급 아니냐, 엮이는 사람마다 다 나락행이다'라고 하셨다. 어떤 분들에게는 웃어넘길 수 있는 상황일 수도 있겠지만 사실상 나는 나랑 닿기만 하면 뭔가 디버프가 있나 싶다"며 "괜스레 하루 종일 생각을 하게 됐다"라고 갑수목장 사건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끝으로 보겸은 "머리가 띵하다. 당분간 쉬려고 한다. 최대한 빨리 돌아오도록 하겠다"며 "그냥 다 죄송하다. 이제 그냥 다 내 탓 같다"고 덧붙였다.


앞서 갑수목장 채널을 본 이용자는 그에게 "보겸 님 댓글을 보다가 우연히 왔는데 재밌게 보고 가요"라는 댓글을 남겼다. 이에 갑수목장은 보겸이 팬들과 나누는 인사법인 'ㅂㅇㄹ'를 언급하며 "ㅂㅇㄹ 진심으로 감사드려요"라고 말했다.


하지만 당시 보겸의 안티 팬들은 "갑수목장 보겸 팬이냐. 구독 취소한다"며 그를 비난하고 나섰다. 보겸의 안티 팬들은 'ㅂㅇㄹ'가 여성의 성기를 비하하는 발언이라며 비난해왔기 때문이다.


때문에 당시 갑수목장은 잠정적 활동 중단을 공지했고 이후 해당 상황을 알게 된 보겸은 갑수목장은 동물 애호가라는 말로 그를 옹호하며 "너무 답답하다"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보겸 BK'


하지만 최근 채널A는 유기 동물을 구조하는 모습으로 '천사 수의대생'이란 수식어를 얻은 유튜버 갑수목장의 두 얼굴에 대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갑수목장이 키우는 유기 동물은 사실 펫샵에서 구매한 것이다. 심지어 그는 촬영을 위해 고양이를 굶기고, 위생이 좋지 않은 철장에 새끼 리트리버를 가둬두는 등 동물 학대를 저질렀다.


이와 관련해 갑수목장은 지난 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고양이들이 펫샵에서 왔다는 것은 사실"이라면서 "길냥이(길고양이)를 찍어 올리면서 관심을 받게 되었고, 그 관심으로 더 큰 채널을 바라게 됐다. 그러면서 채널을 성장시키고자 거짓된 영상을 찍게 되어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보겸은 갑수목장이 동물 애호가라고 그를 옹호했으나 갑수목장의 이면이 드러나자 충격을 받은 나머지 휴방을 선언한 것으로 추정된다.


인사이트YouTube '갑수목장gabsupasture'


YouTube '보겸 B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