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서 전염된 확진자들, 대학생 많은 '신촌 클럽'도 방문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용산구 이태원 클럽 관련 코로나19 확진자가 신촌에 위치한 클럽에도 방문한 것으로 밝혀졌다.


9일 서울 서대문구는 "이태원 클럽 관련 용산구 외국인 확진자 3명이 서대문구 신촌동에 있는 '다모토리5' 클럽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용산구 외국인 확진자 3명은 이태원2동에서 함께 거주하고 있는 프랑스인 2명(10대, 20대)과 미국인(20대) 1명이다.


이들은 지난 2일 용인시 66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후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후 이들은 3일 오후 9시 40분부터 4일 오전 3시까지 다모토리5 신촌점을 방문했다. 또 4일 오후 11시부터 5일 오전 3시까지도 이곳에 머물렀다.


해당 클럽은 인근의 대학교 학생들이 자주 찾는 곳으로 알려져 집단 감염 우려가 나온다.


이에 서대문구는 확진자 동선에 따라 방역 소독을 마치고, 정확한 접촉자 수 파악에 나섰다.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서대문구 관계자는 "3~5일 신촌동 다모토리5를 방문하신 분은 2주간 외출·접촉을 자제하고, 증상 발생 시 거주지 보건소로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태원 클럽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는 지난 6일부터 시작됐다.


이날 용인시 66번째 확진자가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사흘이 지난 오늘(9일) 확진자 수가 40명까지 폭증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