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66번 확진자 회사 "1,500명 직원 검사비용 모두 부담하겠다"

인사이트티맥스 R&D 센터(티맥스타워) 외관 / 사진 = 뉴시스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이태원 클럽을 다녀온 뒤 확진된 용인 66번 확진자의 직장인 티맥스소프트(이하 티맥스)가 전 직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1,500여 명에 달하는 전 직원의 검사 비용은 전액 회사가 부담하기로 했다. 

 

지난 6일 이태원 클럽에 다녀온 직원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도 회사가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폭로가 나오면서 이 같은 계획을 밝힌 것으로 추측된다.  

 

지난 8일 티맥스는 홈페이지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과 관련한 사실관계 및 추후 계획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인사이트티맥스소프트 홈페이지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티맥스에 따르면 A씨는 4월 30일부터 확진 판정을 받은 5월 6일까지 개인 휴가로 회사에 근무하지 않았으며, A씨의 마지막 출근일은 증상 발현 3일 전이었다. 

 

티맥스는 "A씨의 근무지가 역학조사 대상지에 포함되지는 않았지만, 6일 오후 방역당국과 협의하에 해당 건물서 근무하는 임직원 전체를 귀가시킨 뒤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6일 방역당국은 A씨의 근무지를 찾아 역학조사를 진행했고, A씨와 밀접 접촉자로 분류된 직원 44명을 대상으로 자가격리 및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다. 

 

이 중 B씨가 8일 오전 양성 판정을 받았고, 나머지 43명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티맥스는 2차 확진자 발생 즉시 근무지를 포함한 모든 사업장을 폐쇄 조치한 후, 전체 임직원에 대해 무기한 재택근무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다만 필수 대처 인력 10~20명은 본사에 상주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철저한 방역 노력의 일환으로 회사 차원에서 전 임직원 대상의 코로나19 검사를 추가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정부와 방역당국의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며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A씨는 2일 서울 이태원의 여러 클럽을 방문한 뒤 6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이날 A씨와 같은 클럽을 이용했던 사람들은 1,50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돼 수도권을 중심으로 집단감염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방역당국은 이태원 클럽 방문자뿐만 아니라 추가 확진자들의 접촉자도 조사 중이다.  

 

김강립 중앙대책본부 1총괄조정관은 "연휴 기간 이태원 클럽을 다녀오신 분은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클럽이 아니더라도 이태원을 방문한 분들도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