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기르더니 다시 '똑단발'로 자르고 깜찍함 뽐낸 '인간 햄스터' 김다미

인사이트Instagram 'd_a___m_i'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김다미가 사랑스러운 단발머리로 뭇 남성 팬의 마음에 불을 지폈다.


9일 김다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코로나19로 고생하는 의료진에게 감사한 마음을 전하는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하며 근황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날 김다미는 기르던 머리를 싹둑 자른 모습으로 시선을 훔쳤다.


아무나 소화하기 힘든 짧은 단발머리를 선보인 김다미는 진한 설렘을 안겼다.


인사이트Instagram 'd_a___m_i'


인사이트Instagram 'danbam.official'


여기에 눈까지 내려오는 앞머리는 김다미의 작은 얼굴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커다란 눈망울과 또렷한 이목구비를 지닌 그는 여신 같은 미모로 눈길을 끌었다.


김다미는 잡티라곤 없는 뽀얀 피부로 눈길을 뗄 수 없는 청초한 비주얼을 선보였다.


인사이트Instagram 'danbam.official'


인사이트Instagram 'd_a___m_i'


아름다운 자태를 뽐낸 김다미는 입꼬리를 살짝 올리며 옅은 미소를 지어 보였다.


사랑스러움, 그 자체인 김다미의 아리따운 비주얼에 누리꾼은 행복한 비명을 내질렀다.


한편 김다미는 동명의 중국 영화를 리메이크한 '안녕, 나의 소울메이트'(가제)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촬영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