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 '치매' 사실 고백한 이영자 "남들보다 많이 버는 연예인이라 감당할 수 있다"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우먼 이영자가 어머니가 치매에 걸려 투병 중인 사실을 고백했다.


지난 8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에서는 이영자가 어머니의 아픔을 털어놓으며 뭉클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이영자는 이색 참치 요리를 맛보기 위해 한 식당을 찾았다. 그곳에서 우연히 마주한 한 손님은 이영자에게 일찍 세상을 떠난 어머니에 대해 털어놓았고, 이영자는 그를 진심으로 위로해 주기 위해 자신의 이야기를 꺼내놓았다.


앞서 이영자는 방송을 통해 어린 시절 어머니와의 추억을 떠올리며, 그를 향한 남다른 사랑을 보여준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이날 이영자는 "저희 엄마도 병원에 있다. 치매다"라고 말문을 열며 어머니의 투병 소식을 고백했다.


그는 "내가 연예인이라, 남보다 많이 버는 편이니까 감당하지. 보통 직장인이면 아들 둘, 딸 하나가 케어해야 한다"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더불어 이영자는 "집안에 환자가 한 명 있으니 보호자가 세명이 있어야 하더라"고 설명했고, 출연자들 모두 이에 공감했다.


손님과 진솔한 대화를 나눈 이영자는 어머니를 여의었다는 손님에게 "엄마 몫까지 더 행복해야 해"라고 격려와 응원을 전해 훈훈함을 선사했다.


이영자의 가슴 아픈 가정사를 접한 누리꾼은 "이영자 보면 참 따뜻한 사람 같다", "항상 힘내세요" 등의 반응으로 그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KBS2 '안녕하세요'


※ 관련 영상은 1분 19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신상출시 편스토랑'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