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이후 악화된 경영난 더 심해져 또 '2천명' 무더기 퇴직 신청받는 두산중공업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정부의 탈원전 정책 이후 수주가 감소해 경영난을 겪는 두산중공업이 추가 명예퇴직을 받는다. 


지난 2월 실시한 1차 명예퇴직에서 신청자가 사측 예상치 대비 절반 수준에 그쳤기 때문이다.  


지난 8일 두산중공업은 사내 게시판을 통해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추가 명예퇴직을 시행한다는 공고문을 게시했다.


신청 대상자는 기술직 및 사무직을 포함한 45세(1975년생) 이상의 직원이다. 인력 감축 대상은 약 2천명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자의 근속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 치 월급을 지급할 계획이다. 20년 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도 추가 지급한다.


최대 4년간 자녀의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도 함께 지원한다.


두산중공업 관계자는 "강도 높은 고정비용 절감 노력을 하고 있지만 경영 정상화 추진 과정에서 추가적인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앞서 두산은 2월 20일부터 3월 4일까지 직원 2,600여명을 대상으로 1차 명예퇴직 신청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하지만 신청자 수가 600명에 그치면서 예상하던 수치보다 적은 인원이 퇴사해 추가 명예퇴직 실시에 나섰다.


이에 두산중공업은 "명예퇴직 이후에도 유휴인력이 해소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방안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두산그룹은 지난 4월 두산중공업을 지원하기 위해 채권단에 자산매각, 비용 감축 등의 방식으로 3조원 이상을 확보하겠다는 내용의 자구안을 제출했다.


이에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은 2조 4,000억원의 자금을 추가로 지원하기로 결정한 상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