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클럽서 다시 시작된 코로나19, 인천 지역감염 시작됐다

인사이트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김한솔 기자 = 이태원 성소수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해 인천 지역감염 사례까지 나왔다.


8일 인천시는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확진 판정을 받은 부평구 거주자 A(21) 씨의 누나 B(28) 씨가 코로나19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3일, 5일 두 번에 걸쳐 이태원 킹클럽을 방문했다. 킹클럽은 이틀 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용인시 66번째 확진자가 방문한 곳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A씨가 서울 소재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 판정을 받자 뒤이어 누나 B씨와 부모도 함께 검사를 받아 확진된 것으로 알려졌다.


B씨는 현재 인천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A씨의 부모는 음성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 중이다.


이로써 이태원 클럽발 인천 거주자 코로나19 확진자는 2명으로 늘었다.


시는 B씨와 접촉한 사람 등 역학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인사이트네이버지도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한편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집단 감염 사태가 더 커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정 본부장은 "이번 첫 환자가 지난 2일 발병했고, 바이러스 검사 결과 바이러스 배출량이 상당히 많다"며 "첫 확진자가 클럽에 입장을 기다릴 때는 마스크를 썼지만,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정 본부장은 "이런 시설의 관리를 강화하는 게 필요하다고 생각하고 국민들도 이런 시설에 방문하는 걸 자제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