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투병하다 숨진 엄마가 너무 보고 싶어 국내 최초 '냉동인간'으로 만든 아들

인사이트

전신을 보존하는 국내 첫 냉동인간 / 사진 제공 = 크리오아시아(KrioAsia)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병마에 쓰러진 어머니를 끝내 보내지 못한 아들이 있다. 그는 지난달 숨진 엄마를 온전히 보존할 수 있도록 냉동인간 서비스를 신청했다.


국내에도 냉동인간(Cryonics) 서비스가 론징최고 여러 차례 상담이 이뤄진 적은 있지만, 전신 보존 계약이 성사된 건 처음이다.


8일 바이오 업체 크리오아시아(KrioAsia)의 한형태 대표에 따르면 그는 지난달 초 "어머니의 시신을 냉동 보존하고 싶다"는 전화 한 통을 받았다.


작은 사업을 하고 있다는 아들은 수십년간 어머니와 함께 살았다며, 암을 앓는 어머니가 숨지면 냉동인간 서비스를 이용하고 싶다는 의사를 전해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사진 제공 = 크리오아시아(KrioAsia)


전화가 끝나고 얼마 지나지 않아 어머니가 숨졌고, 그는 곧바로 계약을 체결했다. 이어 시신은 빠르게 냉동 보존에 들어갔다.


먼저 고인을 장례식장 안치실에 모셨고, 온도는 영하 20~30도를 유지했다. 이후 화물기를 마련해 러시아에 수송했으며, 운송 도중에도 낮은 온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


고인은 1일 모스크바의 크리오루스에 옮겨져 액체질소 냉동챔버에 무사히 안치됐다. 향후 해동·의학기술이 발달하는 날까지 영하 200℃에 가까운 이곳에서 보존될 예정이다.


보통 냉동인간은 임종을 맞자마자 즉시 몸에서 피를 뽑아내고, 여러 화학물질을 섞어 만든 냉동 보존액을 넣어 서서히 체온을 낮추는 방식을 택한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사망 선고를 받은 사람은 뇌와 신체기능이 한동안 유지되는데, 이 골든타임에 몸이나 뇌를 얼리면 먼 미래에 해동 시켜 되살릴 수 있다는 개념이다.


이제 남은 과제는 냉동인간을 온전히 해동하는 기술의 개발이다. 세계 각지에서는 다양한 초기 연구가 진행되고 있지만, 아직 큰 진척은 없는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전 세계 첫 냉동인간은 1967년 숨진 제임스 베드포드(당시 73세) 캘리포니아대 심리학과 교수다. 베드포드 교수는 임종 직전 냉동인간이 되기를 선택했고 그 후 53년이 흘렀다.


그의 시신은 미국 애리조나의 알코어(Alcor) 생명연장재단에 보관돼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