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 클럽 '2차 감염자' 계속 나오면, 의료진 예정됐던 '휴가' 다 취소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지난 6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용인시 거주 66번 확진자 A(29)씨의 접촉자 13명이 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날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는 0시 기준 확진자와 함께 이후 신규 확진 환자 발생 사실을 긴급 발표했다.


이례적인 발표의 이면에는 66번 확진자가 이태원 등지에서 접촉한 인원이 1500여 명에 이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있다.


실제 A씨와 관련해 확인된 확진자는 총 15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라 추가 감염자가 늘어날 수 있다는 예상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닷새간 한 자릿수 확진자를 기록하던 와중 뜻밖의 슈퍼 전파자 가능성이 대두된 66번 확진자의 등장으로 방역당국 역시 비상이 걸렸다.


지난달 24일 중대본은 정부가 감염병 전문병원을 감축하고, 병상 수를 줄여 의료진에게 충분한 휴식을 보장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몇 달씩 코로나19와 싸워온 의료진에 회복할 틈을 주려는 의도였으나 2차 재유행이 시작될 경우 사실상 의료진들의 휴가는 취소될 수밖에 없다.


한편 정부는 급히 지자체 회의를 소집했고 중대본은 이날 오후 수도권 지자체 긴급회의를 열어 상황을 공유하고 행정명령 등의 조치를 검토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