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료 시신 바다에 던져버리는 MBC 보도 영상에 쏟아진 댓글의 정체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한국인들의 인류애에 깊은 감사와 존경을 표합니다"


중국 어선에서 일하던 인도네시아 선원들이 바다에 버려지는 모습이 공개돼 충격을 안긴 가운데, 해당 영상을 보도한 MBC 유튜브에 인도네시아인의 댓글이 연이어 달리고 있다.


이들은 자국 노동자들의 열악한 처우와 실상을 알려준 한국인들에게 깊은 감사의 말을 전했다.


지난 5일 MBC는 중국 어선에서 일하던 인도네시아 선원들이 사망 후 바다에 수장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뉴스데스크'


영상에는 중국 선원들이 사망한 인도네시아 선원을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은 채 관에 담아 그대로 바다에 던져 버리는 모습이 담겼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인도네시아 선원들의 근무 환경 또한 열악했다.


이들은 하루 18시간이나 노동을 했지만 13개월 동안 고작 120달러(한화 약 14만원)를 받았다.


이들의 이 같은 인권침해 실상은 MBC의 보도에 의해 세간에 공개됐고 인도네시아 현지는 공분에 휩싸였다.


인사이트YouTube 'MBCNEWS' 캡처


인도네시아인들은 자국민들의 인권을 짓밟은 중국인들에게 분노를 쏟아내는 한편, 실상을 폭로하고 알려준 한국인들에게 고맙다는 반응을 연신 쏟아냈다.


이들은 "이 소식을 알려줘 감사하다", "우리 동생이, 친구가 노예처럼 그렇게 취급된 것을 보는 것은 슬픈 일이다. 한국 감사하다" 등의 댓글을 달며 한국을 칭찬하고 있다.


해당 보도 영상은 올라온 지 사흘 만에 조회 수 500만 회를 넘겼으며 여전히 수많은 인도네시아 누리꾼들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