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주점 다녀온 성남의료원 간호사 코로나19 확진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경기도 용인 확진자가 여러 이태원 클럽, 주점을 방문한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2차 감염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추가 확진자는 이태원 주점을 방문한 성남의료원 간호사다.


8일 경기 성남시에 따르면 간호사(남성·26·성남시 수정구 수진동)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간호사는 지난 6일부터 목 간지럼 증상이 나타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후 7일 성남시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해 검사 후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간호사는 성남시의료원 격리병동에서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당국은 이 간호사의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 중이다.


시 관계자는 "해당 간호사가 '이태원 주점에 다녀왔다'고 진술했다"며 "용인 확진자가 들른 주점인지는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