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준 "'부부의 세계' 엔딩 찍으면서 이태오에 '동정심' 들기 시작했다"

인사이트YouTube 'GQ KOREA'


[인사이트] 이원석 기자 = '부부의 세계' 박해준이 이태오 캐릭터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6일 GQ 코리아 측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부부의 세계, 미생, 독전의 씬스틸러 배우 박해준 인터뷰"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는 최근 JTBC '부부의 세계'에 출연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는 배우 박해준의 인터뷰가 담겼다.


박해준은 자신의 연기 인생부터 '부부의 세계' 관련 이야기까지, 다양한 주제의 대화를 나누며 인터뷰에 응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GQ KOREA'


특히 박해준이 연기하고 있는 '부부의 세계' 속 이태오 캐릭터에 관한 대화가 많은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그는 인터뷰 도중 "이태오 캐릭터에게 느끼는 박해준의 감정은?"이라는 질문을 받게 됐다.


보통 연기를 하다 보면 그 캐릭터에 연민이 가고 동정이 갔었다는 박해준.


하지만 그는 이태오라는 인물에게는 연민이나 동정이 가지 않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GQ KOREA'


박해준은 연기를 하면서 "왜 그렇게까지 하는 거야?", "야 이렇게까지 할 필요가 있냐?" 이런 식으로 질문을 던져봤는데도 동정이 가지 않았다고 고백했다.


하지만 요즘에는 이태오에 대한 자신의 생각이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했다고 한다.


현재 '부부의 세계' 엔딩 부분들을 찍고 있다는 박해준은 "이태오라는 인물에게 약간의 동정심이 들기 시작했다"라며 "'아 그랬었구나' 이런 느낌이 든다"고 심정의 변화를 전했다.


한편 박해준이 출연하는 '부부의 세계'는 사랑이라고 믿었던 부부의 연이 배신으로 끊어지면서 소용돌이에 빠지는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로 매주 금, 토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GQ KOREA'


YouTube 'GQ KOREA'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