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래 여학생 '담뱃재' 핥게 하고 '알몸 영상' 찍어 친구들과 돌려 본 10대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전북지역에서 10대 남녀 3명이 또래 여학생에게 폭행과 가혹행위를 일삼고 성적 동영상을 촬영·유포했다는 주장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전주 완산 경찰서는 "공동폭행과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A(15)양과 B(13)군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공범인 C양의 소재는 현재 파악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3월 SNS를 통해 알게 된 피해자 D양을 친구 집으로 불러 술을 마시게 한 뒤 술병으로 머리를 가격하고 뺨을 때려 고막을 터트린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A양 등은 D양에게 담뱃재를 핥으라고 시켰으며 밀가루와 우유를 머리에 붓는 등 가혹행위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영화 '깡치'


또 옷을 벗겨 알몸인 상태로 음란 행위를 시킨 뒤 그 모습을 촬영하고 SNS에 유포했다고 한다.


A양 등은 피해자 D양이 자신들을 험담했다는 이유로 이런 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경찰서에서 혐의 대부분을 시인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현재 영상 유포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해당 사건은 지난 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아직 어린 소녀를 도와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경찰의 조사로 이어지게 됐다.


D양 언니의 친구라는 청원인은 "2005년생 학생들이 피해자를 괴롭히고 있다"라며 "성적 동영상 유포, 폭행, 욕설로 신고했지만, 조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이 일이 해결되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


해당 청원은 7일 오후 2시 30분 기준 2만9천여명의 동의를 얻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보호를 위해 구체적인 사건 내용을 밝히기는 어렵다"며 "신고 접수 후 피해자 신변 보호 절차를 밟았고, 스마트 워치를 지급하는 등 피해자 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사진이나 영상의 불법·촬영유포, 이를 빌미로 한 협박, 사이버 공간에서의 성적 괴롭힘 등으로 어려움을 겪을 때, 여성긴급전화 1366, 디지털성범죄피해자 지원센터 (02-735-8994)에서 지원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