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발찌 감옥 너무 답답하다" 40대 성범죄자 한강 투신 사망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전자발찌 감옥이 너무 답답하고 부담스럽다"


성폭력 전과로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있던 40대 남성이 위 내용과 같은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한강에 투신해 사망했다.


7일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앞서 지난 6일 오후 10시 25분께 전자감독 대상자 A(42) 씨가 광진교에서 한강으로 몸을 던져 숨졌다.


A씨는 강간·상해 등의 전과로 지난해 말 출소 이후 전자발찌를 착용하고 생활해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 전 담당 보호관찰관에게 "전자발찌를 착용하니까 답답해서 사는 게 싫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A씨의 동선을 감시하던 동부보호관찰소 관계자가 광진교 남단에서 동선이 끊긴 것을 보고 경찰에 알렸다.


A씨는 보호관찰관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와 같은 내용의 유서도 남겼다.


그의 유서에는 "전자발찌 착용이 부담스럽다"는 내용의 메시지가 담겨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Bank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A씨와 같은 전자발찌 감독 대상은 재범 방지를 위해 자정부터 오전 5시까지 특별한 사유가 없는 한 외출이 금지된다.


경찰은 A씨가 장기간의 수형 생활에서 받은 스트레스와 전자발찌로 인한 압박감이 중첩돼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보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 중이다.


한편 법무부는 2008년 8월부터 성폭력 범죄자, 미성년자 유괴범 등 재범 위험이 있는 범죄자에게 전자발찌를 착용하도록 하고 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