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의 발음에 대해 말씀드립니다"...악플 쏟아지자 BJ 덕자가 고백한 신체 비밀

인사이트YouTube '덕자전성시대[DUKTUBE]'


[인사이트] 민준기 기자 = "요새 나를 싫어하는 사람이 너무 많아진 것 같아..."


많아진 관심으로 인해 신규 팬이 늘어난 BJ 덕자가 발음에 대해 다시 한번 입을 열었다.


지난 4일 덕자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자신의 발음에 대해 할 말이 있다며 한 편의 영상을 게재했다.


덕자는 "최근 발생했던 MCN 문제 이후 유입되신 새로운 팬분들이 많다"며 "그분들은 내 발음이 왜 이런지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덕자전성시대[DUKTUBE]'


덕자는 과거 자신이 찍었던 영상과 방송국 공지사항을 정리해 보여주며 발음의 원인에 대해 얘기하기로 결정했다.


영상 속에는 그녀를 향한 악플들이 정리돼 있었다. 악플러들은 생방송 중인데도 불구하고 "조선족임?", "말투 왜 그따구에요", "어디 모자른가요"와 같은 악담을 퍼부었다.


채팅을 읽어주는 보이스 프로그램으로 "발음 똑바로 해라 뭐라는지 하나도 못 알아먹겠다"라는 악플이 직접 전해지자 덕자가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시청자들의 계속된 지적에 덕자는 방송국 공지사항을 통해 발음에 대한 이유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덕자전성시대[DUKTUBE]'


덕자는 "다른 사람보다 혀가 매우 짧다"며 "혀를 길게 하는 수술을 했음에도 많이 짧은 편에 속해 발음이 부정확하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치아 교정을 시작했는데 교정기가 안 보이도록 안쪽으로 했다"며 "교정기가 이 안쪽에 있다 보니 혀에 물집이 잡히기 시작해 고통스러웠다"고 추가적인 이유를 설명했다.


이어 "혀가 너무 고통스러워서 약을 챙겨 먹고 있다"며 "혓바닥이 안 아프게 발음을 하려다 보니 이렇게 됐다, 절대 컨셉이 아니다"라고 전했다.


영상 마지막에 다시 등장한 덕자는 "지금은 교정기를 90%정도 제거한 상태고 앞으로 발음 연습을 많이 하겠다"고 전했다.


발음과 관련된 덕자의 영상은 누리꾼들로부터 많은 응원을 받으며 50만 재생수를 넘은 상태다.


YouTube '덕자전성시대[DUKTUBE]'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