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체적 바람 용서 가능하지만, 정신적 바람은 절대 안된다"는 이병헌 동생

인사이트MBN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불륜을 소재로 한 드라마 JTBC '부부의 세계'가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배우 이병헌의 동생이자 미스코리아 출신인 이지안이 자신의 외도 기준을 고백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N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에서는 부산으로 단합대회를 떠난 김경란, 박은혜, 이지안, 박현정, 유혜정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출연진은 '부부의 세계' 스토리에 대해 언급하며, 대화를 나눴다.


이지안은 줄거리를 모르는 김경란에게 '부부의 세계' 스토리를 얘기해 주며 "신체적 외도와 정신적 외도 중 무엇을 참을 수 없을 거 같아?"라고 물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N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


그러면서 이지안은 "난 하룻밤 신체적 외도는 용서가 가능하다. 인간인지라 한 번은 실수할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이지안은 "하지만 정신적 외도는 용서가 안 된다"라고 강조했다.


김경란과 박은혜 도 이지안의 의견과 일치했다.


이들 역시 "하룻밤 외도도 싫은데 정신적인 외도는 더 싫다"고 공감을 표했다.


한편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2'는 연예계 돌싱녀들이 자신의 라이프를 솔직하게 공개하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 MBN에서 방영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mungcongrungongming'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인사이트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Naver TV '우리가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시즌2'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