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중대 발표 앞둔 중국계 교수가 돌연 '총'에 맞아 사망했다

인사이트피츠버그 약대 페이지 캡처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코로나19와 관련해 중대 발표를 앞둔 중국계 교수가 총에 맞아 숨지는 사건이 일어났다.


지난 5일(현지 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 매체들은 빙 리우 피츠버그 약대 조교수가 지난 2일 로스 타운쉽에 있는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리우 박사는 머리와 목에 총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알려진 바에 따르면 리우 교수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메커니즘 이해에 중대한 발견을 앞두고 있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리우 교수는 컴퓨터를 활용해 생물학 문제를 해결하는 계산생물학 전문가다. 6년 전부터 피츠버그 약대에서 연구 조교수로 일했다.


용의자는 하오 구라는 46세 남성으로, 리우 시신이 발견된 지 한 시간 만에 약 1.6km 떨어진 차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수사관에 따르면 두 사람은 서로 아는 사이였다. 


하오 구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