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게이클럽서 '코로나19' 확진자 나와 검역당국 비상 걸렸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이태원 소재 게이 클럽에 지난주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다녀간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확진자가 방문한 클럽 세 곳에 2천 명가량이 함께한 것으로 알려져 지역사회 2차 감염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6일 국민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용인 기흥구 빌라에 거주하는 남성 A(29) 씨는 66번째 확진자로, 경기 성남 분당 소프트웨어 업체에 다닌다.


이태원 모 게이클럽은 이날 SNS에 "지역 사회 확진자가 2일 오전 12시 20분~3시 사이 방문한 사실을 확인해 알려 드린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이어 "해당 확진자는 2일 방문 후 6일 관계 당국을 통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으며 관할 보건소로부터 확진자가 이태원을 방문한 동선에 업소가 포함됐다는 사실을 연락받았다"고 했다.


앞서 A씨는 재택근무 중이던 지난 2일 39도 발열과 설사 증상을 호소했다.


증상 호소 전 이태원 클럽 세 곳을 방문했고 클럽에 다녀와 하루 만에 증상이 생겼다고 방역 당국에 진술한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업계 관계자는 "이 남성이 다녀간 이태원 클럽 세 곳에 당시 2천 명가량이 방문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용인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확진자 근무지에 방역 소독을 완료하고 같은 층에 근무한 동료 43명은 13일까지 자가격리 조치했다.


또 관할 보건소에 진단검사를 받도록 조치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