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성 논란' 생기게 만든 몰카, 실제 모습 아닌 방송사서 시킨 '연기'였다고 밝힌 김경진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개그맨 김경진이 '인성 논란'에 휩싸이게 만들었던 채널A의 프로그램 '박명수의 돈의 맛'을 언급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정치인 표창원과 농구선수 전태풍, 가수 핫펠트, 개그맨 김경진이 출연했다.


최근 결혼이라는 경사를 앞둔 김경진은 자신에 대한 안 좋은 소문에 대해 적극 해명하는 모습을 보였다.


과거 김경진은 박명수가 진행하는 한 몰래카메라 프로그램에 출연, 깜빡 속아 넘어가며 과한 언행으로 인성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당시 그는 소속사 대표이자 개그맨 선배인 박명수를 뒤통수 때리고, 후배들에게 막대하는 모습으로 시청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었다. 방송에서 소속사 대표였던 박명수 역시 실망한 모습으로 일관해 그에게 질타가 쏟아졌었다.


하지만 그는 알려진 것과 달리 "몰래카메라인 줄 알고 있었다"라고 설명했다.


김경진은 "행사에 갔는데 1시간 전에 갔는데도 건달 연기를 한 연기자가 늦었다고 '무릎 꿇어' 이러더라. 무릎을 꿇었는데 앞에 카메라가 있는 걸 봤다. 그래서 몰카 찍는 걸 알았다. 몰카를 4박 5일 동안 찍었는데 분량이 부족하다고 상황극을 더 찍자고 해서 시키는 대로 했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그는 "재미있을 줄 알고 했는데 '인성 쓰레기' 하면서 악플이 많이 달리더라. 종편이 처음 시작할 때라 자극적으로 했던 때다. 명수 형의 이름을 걸고 했던 프로그램이라 뭐라고 할 수가 없었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박명수의 돈의 맛'


김경진은 "(나중에 박명수) 형이 같이 사진 찍어서 올리라고 해서 올렸는데도 악플이 달리더라. 그 이후로 방송이 없어서 8년 쉬었다"라고 고백했다.


그의 말이 맞다면, 김경진은 방송사의 과한 연출과 편집으로 수년간 이유 없이 욕을 먹고, 피해를 본 것이다.


사실 당시에도 김경진은 '몰카'인 것을 알고 연기했다고 주장했으나, 방송사는 "지켜본 것일 뿐, 연출하지 않았다"라고 밝힌 바 있다.


방송사에 갑질을 당한 김경진의 뒤늦은 해명에 많은 이들은 안타까움과 분노를 표하고 있다.


Naver TV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