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멍 때리고 TV 보다가 엉엉 울었다"···어제자 시청자 오열하게 만든 '필구' 김강훈 모습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아역 배우 김강훈이 '동백꽃 필 무렵'의 명장면을 재연하며 시청자를 울렸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every1 '비디오스타'는 어린이날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 김강훈은 연기 신동으로 출연해 연기력과 예능감을 동시에 뽐냈다.


김강훈은 지난해 자신이 활약한 KBS2 '동백꽃 필 무렵'의 오디션 비화를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김숙이 "필구 오디션을 볼 때 제작진을 울렸다고 하더라"라고 언급하자 김강훈은 "오디션 할 때 작가님이 우셨다. 1, 2회에 했던 내 모든 장면의 대사를 외워서 했다"고 말했다.


눈물 연기를 즉석에서 보여줄 수 있겠냐는 요청에 김강훈은 망설임 없이 "지금 울까요?"라고 했다.


이내 김강훈은 감정을 잡기 위해 순식간에 몰입했다.


어느새 눈물이 고인 김강훈은 "내가 왜 엄마를 지켜야 해? 엄마가 나를 지켜줘야지"라고 대사를 내뱉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즉석에서 눈물을 흘리며 열연하는 김강훈의 모습에 박소현은 울컥하며 눈물을 쏟아냈고 다른 출연진 또한 박수갈채를 보냈다.


연기가 끝나자 김강훈은 언제 그랬냐는 듯 해맑은 미소를 보여 진정한 연기 신동의 면모를 보였다.


어린 나이에 벌써부터 몰입도 높은 연기를 보여주며 시청자를 울린 김강훈의 즉석 연기를 하단 영상에서 만나보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every1 '비디오스타'


Naver TV '비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