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빠' 똑같이 닮아 실검 '1위' 찍은 민서 보고 세상 흐뭇해 한 박명수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박명수가 최근 화제를 모았던 딸 민서의 장래를 언급했다.


지난 5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가수 남승민과 정동원이 짜파구리를 끓여 먹는 모습이 펼쳐졌다.


박명수는 이를 보고 "우리 아이도 라면은 잘 끓인다"고 민서의 이야기를 꺼냈다.


이휘재는 박명수에게 "지난주에 민서가 검색어 1위를 했다"고 축하 인사를 건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쑥스러워 하면서도 박명수는 "우리 아이가 한국무용을 한다. 그런데 좋은 기회를 주셔가지고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을 했는데, 그게 생방송으로 방송이 됐다"고 설명했다.


주변에서는 "영상 보니까 너무 잘하더라", "무용학도로 키워도 될 것 같다"라고 칭찬이 이어졌고 박명수 또한 "그럼요"라고 고개를 끄덕이며 '딸바보' 면모를 보였다.


앞서 올해 13살이 된 민서는 유튜브를 통해 한국무용 공연을 펼치는 영상이 화제를 모으면서 주요 포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차지했다.


민서는 박명수는 물론이고 엄마 한수민을 쏙 빼닮은 미모와 넘치는 끼를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과거에도 박명수는 "딸이 한국무용을 열심히 하고 있다"며 "초등학생이지만 콩쿠르 앞두고 밥도 안 먹고 밤을 새우면서 열심히 노력한다"고 뿌듯해 한 바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Park Myung Soo 박명수 팬 Fan Page'


※ 관련 영상은 32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