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 2개월 공백기 깨고 드디어 컴백하는 '걸그룹 원탑' 블랙핑크 띵곡 7

인사이트Facebook 'BLACKPINKOFFICIAL'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한국을 대표하는 걸그룹 블랙핑크가 드디어 컴백을 확정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블랙핑크의 6월 컴백을 확정 짓고 컴백에 박차를 가했다.


블랙핑크는 노래와 퍼포먼스, 비주얼 등 무엇 하나 빠지는 것 없는 매력으로 한국은 물론이고 전 세계에서 탄탄한 팬층을 자랑한다.


1년 2개월 만에 돌아오는 만큼 팬들은 들뜬 마음을 감추지 못하며 블랙핑크의 히트곡을 다시 정주행하고 있다.


컴백을 앞두고 들을수록 신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는 블랙핑크의 명곡들을 모아봤다.


1. 휘파람


인사이트SBS '인기가요'


YouTube 'BLACKPINK'


지난 2016년 8월 블랙핑크 싱글 앨범 '스퀘어 원'(SQUARE ONE)으로 데뷔했다.


블랙핑크는 데뷔하자마자 단숨에 톱 걸그룹 반열에 올랐다.


타이틀곡 '휘파람' 공개 이후 블랙핑크는 전 음원사이트 실시간, 일간, 주간차트에서 '올킬'을 달성하며 음원 강자로 등극했다.


세련된 영상미의 '휘파람' 뮤직비디오는 네 멤버들의 캐릭터와 파트를 매력적으로 담아내 대중의 호평을 받았다.


2. 붐바야


인사이트


YouTube 'BLACKPINK'


'휘파람'과 함께 더블 타이틀곡이었던 '붐바야'도 동시에 큰 사랑을 받았다.


강렬한 드럼 비트와 독특한 신스 사운드가 인상적인 '붐바야'는 "오빠"를 외치는 후렴구가 강한 중독성을 불러일으켰다.


데뷔 당시뿐만 아니라 '붐바야'는 현재까지도 꾸준히 뜨거운 사랑을 받는 곡이다.


3. 불장난


인사이트SBS '인기가요'


YouTube 'BLACKPINK'


2016년 11월 두 번째 싱글 '스퀘어 투'(SQUARE TWO)를 발매한 블랙핑크는 연타석 히트에 성공했다.


갑작스럽게 사랑에 빠진 소녀의 마음을 트로피컬 하우스 리듬에 실어 표현한 타이틀곡 '불장난'은 멤버들의 업그레이드된 비주얼, 걸크러시 매력으로 많은 주목을 받았다.


4. 마지막처럼


인사이트MBC '쇼 음악중심'


YouTube 'BLACKPINK'


지난 2017년 6월 공개된 '마지막처럼'은 이번이 마지막 사랑인 것처럼 모든 힘을 다해 사랑해 달라는 가사를 담은 곡이다.


도입부부터 중독성 있는 리드 신스가 귀를 사로잡는 댄스 곡으로 블랙핑크는 이전 음악에서 보여준 감성과는 또 다른 분위기의 밝고 시원한 느낌을 선사했다.


5. 뚜두뚜두 (DDU-DU DDU-DU)


인사이트


YouTube 'BLACKPINK'


블랙핑크 최고의 히트곡을 꼽으라면 '뚜두뚜두 (DDU-DU DDU-DU)'를 빼놓을 수 없다.


지난 2018년 6월 공개된 '뚜두뚜두 (DDU-DU DDU-DU)'는 직설적인 가사와 함께 블랙핑크만의 새로운 카리스마를 제시했다는 평을 받으며 당시 걸그룹 노래 중에서도 독보적인 음원 성적을 자랑했다.


6. 포에버 영(FOREVER YOUNG)


인사이트MBC '쇼 음악중심'


YouTube 'BLACKPINK'


'포에버 영(FOREVER YOUNG)'은 '뚜두뚜두 (DDU-DU DDU-DU)'와 함께 수록된 곡임에도 타이틀곡 못지않은 인기를 끌었다.


후회 없이 젊음을 불태우자는 메시지를 담은 '포에버 영(FOREVER YOUNG)'의 가사는 대중에게 밝은 에너지를 선사했다.


활동 당시 블랙핑크는 '포에버 영(FOREVER YOUNG)' 후속곡 무대를 꾸며 팬들의 뜨거운 사랑에 보답했다.


7.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인사이트YG엔터테인먼트


YouTube 'BLACKPINK'


지난해 블랙핑크는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로 전 세계에 존재감을 제대로 발휘했다.


특히 뮤직비디오는 블랙핑크의 파워풀하면서도 카리스마 있는 춤 선과 세련된 영상미를 담아내며 전 세계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또한 유튜브에서 발표한 '2019년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본 뮤직비디오' 톱 10에 유일한 K팝으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