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2주 만에 '중간고사' 치러야 해 멘탈 붕괴된 고3 수험생들

인사이트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 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각급 학교의 등교일이 확정되면서 학생들 발등엔 불이 떨어졌다.


그간 원격 수업을 받느라 학습량이 예년만 못한데, 당장 등교하고 2주가 안 돼 중간고사를 치러야 하는 탓이다.


5일 교육계에 따르면 최근 일부 학교는 이달 말에서 다음 달 초 중간고사를 치르기로 했다.


특히 중간고사를 건너뛰기로 한 일부 초·중학교와 달리 고등학교 대부분은 빡빡하더라도 중간고사를 실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에는 오는 25일부터 시험을 시작하는 고등학교도 있다고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고교 3학년이 등교하는 13일로부터 12일 만에 시험을 치르는 셈이다. 많이 빠듯해 보이는 일선 고교의 결정은 빡빡한 대입 일정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로 오는 수시모집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는 학교생활기록부는 9월 16일 마감돼 매우 촉박하다. 학교생활기록부는 3학년 1학기까지만 기록된다.


교육부는 지난달 3일에도 중간고사가 이달 말 치러질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당시 박백범 차관이 주재한 회의에서는 빠듯하더라도 대입 일정을 고려해 시험을 치러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부족한 법정 수업일수는 여름·겨울방학을 줄여 메꾸면 된다는 지침도 나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다만 현장에서는 원격 수업에 따른 학습 손실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크다. 학생 대다수가 평소 교실에서 수업 내용을 필기하는 공부법에 익숙한 탓이다.


일각에서는 그간 학원에 다니거나 과외를 받은 학생과 성적 차가 클 것이라는 한탄도 나오는 실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중간, 기말고사 등의 학사일정은 원칙적으로 학교장이 결정하도록 돼 있다"며 "학교가 중간고사, 기말고사, 수행평가 등의 횟수를 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의 경우 내신성적이 가지는 공정성 등이 중요하다"며 "시도교육청과 협의를 통해서 공정성을 확보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