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돼지농장 화재로 아기 흑돼지 2350마리 폐사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제주도 한 양돈장에서 큰불이 나 돼지 2350마리가 폐사했다.


5일 제주도 소방안전본부에 따르면 불은 지난 4일 오후 8시 30분쯤에 시작됐다.


소방관은 제주 서귀포시 대포동의 한 양돈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출동했다.


소방당국은 소방대원 165명과 장비 24대를 동원해 수습에 나섰고, 즉각 한 곳의 소방력을 총동원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제주도 소방안전본부 제공 / 뉴스1


5시간의 진화작업 끝에 오후 11시 31분쯤 초기진압에 성공했지만 불길 전체는 10시간 뒤인 5일 오전 5시 11분쯤에서야 모두 꺼졌다.


양돈장은 샌드위치 패널 등으로 지어져 있었고, 건물 구조가 복잡해 화재에 취약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또한 내부에 있던 일부 화학제품들 때문에 진화에 어려움을 겪었다.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이 화재로 양돈장 1층 200㎡, 2층 1700㎡가 그을리고, 돼지 약 2350마리가 폐사한 것으로 파악됐다.


소방당국은 현재 대응 1단계를 해제한 뒤 정확한 화재 원인을 파악 중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