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교 개학 후 학교서 1명만 '코로나' 확진 판정받아도 '전교생 자가격리'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으로 5월까지 오프라인 개학이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교육부가 등교 수업을 13일부터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지난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3일부터 순차적으로 초중고교 등교 수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황금연휴 기간인 5월이 끝나는 오는 5일부터 잠복기 약 14일이 지난 시점에서 등교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판단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고3은 13일에 개학하고, 고2와 중3, 초1~2학년, 유치원생은 오는 20일, 고1, 중2, 초 3~4학년은 27일에 등교한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학교에서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즉시 전체 원격수업으로 전환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학교에서 확진자 1명이 나오면 14일간 전체 자가격리를 한다. 또한 그 기간에는 원격수업을 하는 것이 원칙이다"라고 밝혔다.


이후 등교 재개 여부를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결정할 방침이다.


등교 이후 확진자가 발생하자마자 등교를 중단하겠다는 강력한 조치에 학생과 학부모들은 불안감을 느끼고 있다.


인사이트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고대현 기자 daehyun@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박찬하 기자 chanha@


단체 생활 과정에서 확진자 발생 자체가 집단감염으로 번질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학교 안에서는 항상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고 매일 발열 검사를 해야 한다.


급식의 경우 학년과 학급별로 배식 시간을 분산하거나 좌석을 떨어뜨리는 등 예방에 만전을 기할 방침이다.


일부 학교에서는 식탁에 임시 칸막이 조치를 하기도 했다.


인사이트급식소에 등장한 칸막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