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연히 소금이지 VS 무조건 설탕이야" 누리꾼들 갑론을박 일으킨 콩국수 레시피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콩국수에 누가 설탕을 넣나요?"


날씨가 뜨거워지고 여름이 점차 가까워지자 여름철 별미 '콩국수'를 찾는 이들이 늘고 있다.


콩을 곱게 갈아 우려낸 '콩 국물'이 만들어 내는 고소함과 시원함은 단연 여름철 음식 중에서도 최고라는 평가를 받는다.


그런데 이 콩국수를 두고 한 누리꾼이 던진 질문에 때아닌 갑론을박이 펼쳐지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gettyimagesBank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콩국수에 진짜 설탕 치는 사람 있나요?"라는 질문으로 한 게시물이 올라왔다.


이 질문에 한 누리꾼은 "없다"라고 단호하게 답했다.


그는 "콩국수에 설탕을 넣는다는 소리는 살면서 들어본 적이 없다"며 설탕설(?)을 강력하게 부인했다. 다수 누리꾼도 이에 공감했다.


그런데 그의 주장에 곧 수많은 반박 댓글이 달렸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gettyimagesbank


이들은 "호남에서는 콩국수에 설탕을 넣는다"라고 반박했다. 오히려 다른 지역 사람들이 콩국수에 소금을 넣어 먹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이었다.


또 다른 누리꾼도 "맹물 국수에 주로 설탕을 넣어 먹는다. 처음에는 이상했는데 몇 번 먹어보니 이게 엄청 맛있다"라며 설탕 예찬론을 펼쳤다. 


이들은 대부분 호남지역 출신인 경우가 많았는데 이렇듯 호남지역 사람들이 콩국수에 설탕을 넣어 먹는 것은 비릿한 콩 냄새 때문이라는 설과 설탕을 선호하는 호남지역 식문화의 일면이라는 얘기가 나온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