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 없어 새우 아니야"…생애 첫 심부름 가서 인생 최대 고민 빠진 '먹토리' 벤틀리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벤틀리가 생애 첫 심부름을 하러 갔다가 인생 최대 고민(?)에 휩싸였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는 첫 심부름에 도전한 벤틀리가 새우를 사고자 동네 마트를 방문한 모습이 그려졌다.


호기롭게 마트에 입성한 벤틀리는 매장을 돌며 새우를 찾았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사장님의 도움을 받아 새우를 찾은 벤틀리는 "머리가 없다. 새우 아니다"며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벤틀리가 건네받은 새우는 손질이 된 새우로 몸통만 있었기 때문. 아빠 샘 해밍턴은 분명 머리가 있는 새우의 그림을 보여줬다.


난감함에 사로잡힌 벤틀리는 흔들리는 눈동자로 새우를 응시했다.


한참을 고민하던 벤틀리는 이내 결심한 듯 "머리가 없어도 괜찮다. 사야겠다"며 새우를 집어 들었다.


인사이트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야무지게 계산까지 끝마치고 온 벤틀리를 보며 샘 해밍턴은 기특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윌리엄 역시 동생인 벤틀리에게 "고생했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슈퍼맨이 돌아왔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9시 15분에 방송된다.


Naver TV '슈퍼맨이 돌아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