합참 "북한군 DMZ 총격 의도적 도발 아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 박아영 기자 = 북한군이 오늘(3일) 강원도 전방 지역 비무장지대(DMZ) 내 우리 군 감시 초소(GP)를 향해 총격을 가한 가운데, 군은 의도성이 낮다고 보고 있다.


3일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41분경 북한은 중부 전선 우리 군 GP에 총탄 수발을 발사했다.


이에 우리 군은 대응 매뉴얼에 따라 현장 지휘관의 판단하에 경고 방송 및 사격 2회를 실시했다.


남측 인원과 장비 피해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와 관련해 군은 9·19 군사합의 위반이지만 의도성은 낮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군은 오발 가능성을 가장 높게 보면서 "의도성은 확인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피격된 GP의 고도가 북한군 GP보다 높고 거리도 (유효 사거리를 벗어날 정도로) 먼 편"이라며 "안개가 자욱해 시야 확보도 어려웠다. 계획된 도발을 하기에는 부적합한 날씨와 입지"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이어 "당시 시간대가 북측의 근무교대 후 장비 점검이 이뤄지는 시간대로, 상황 전후로 북측 GP 인근 영농지역에서 일상적인 영농활동이 있었다"고도 덧붙였다.


한편 군은 오전 9시 35분경 남북 장성급 군사회담 남측 수석대표 명의로 대북 전통문을 보내 북측의 설명을 요구했다.


하지만 북측은 현재까지 답신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