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쿠시마 '방사능 폐수' 방류 소식에 방사능 '99%' 정화하는 기술 개발한 한국 연구진

인사이트방사성 세슘을 제거하는 흡착제를 전자현미경으로 관찰한 사진 / 사진 제공 = 원자력연구원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국내 연구진이 방사성 폐수에 포함된 세슘을 거의 완벽하게 제거하는 흡착제를 개발했다.


이 흡착제는 세계 최고 수준의 효율을 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타제품보다 1만배 빠르고, 바닷물 속에서도 세슘을 99.1% 이상 걸러낸다고 한다.


최근 한국원자력연구원에 따르면 양희만 박사팀은 속이 텅 빈 '세슘 제거용 꽃모양 티타늄-페로시아나이드 나노흡착제'를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


나노흡착제는 원자력 시설에서 사고가 나거나 원전을 해체하면 발생하는 대량의 방사성 폐수, 강산성의 제염 공정 폐액을 처리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인사이트일본이 방수 준비하고 있는 방사성 해수 / GettyimagesKorea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witter 'Ghrebaa'


나노흡착제의 강점은 무엇보다 속도다. 미립자 형태의 금속-페로시아나이드가 들어간 기존 흡착제보다 무려 1만배가 빠르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를 수습하는 데 사용된 타이타노 실리케이트보다도 32배 빠른 속도를 보였다.


흡착 용량도 뛰어나다. 1g당 최대 454㎎의 세슘을 제거한다. 기존 금속-페로시아나이드 대비 3배, 타이타노 실리케이트 대비 1.7배 뛰어난 수준이다.


더구나 이 흡착제는 산성에 강한 티타늄을 사용해 바닷물에서도 세슘을 99.1% 이상 제거해준다. 타이타노 실리케이트의 제거율 78.9%보다 월등히 우수한 결과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또 흡착제는 세슘 흡착에 활용되지 않는 입자 내부는 텅 비게 해 무게를 줄이고, 입자 표면은 표면적이 큰 겹꽃 모양의 나노구조로 합성했다.


현재 사용되는 흡착제 대부분은 산성이 강한 바닷물에서 성능이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양희만 박사팀은 이 흡착제에 대해 국내 특허와 함께 미국, 일본, EU 등 해외 특허 역시 출원을 준비하고 있다.


최대한 빠르게 실제 현장에 투입하는 것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이번 연구 결과는 9일 화학공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케미컬 엔지니어링 저널'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